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600624
한자 金堤內衙
영어음역 Gimje Naea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교동 7-3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나종우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고건축
양식 한식 목조와가
건립시기/일시 1667년으로 추정연표보기
정면칸수 5칸
소재지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교동 7-3 지도보기
소유자 김제시
문화재 지정번호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61호
문화재 지정일 1974년 9월 27일연표보기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교동에 있는 조선 후기 관아.

[개설]

동헌이 공무를 수행하는 곳으로서 외아(外衙)라고 부르는 데 대하여, 내아는 관리의 가족이 살림하는 곳을 가리킨다. 내동헌(內東軒)이라고도 한다.

[위치]

김제동헌의 바로 뒤편에 위치해 있다.

[변천]

김제내아는 1667년(현종 8) 김제동헌이 지어질 때 함께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뒤 동헌이 수리되거나 중건될 때 함께 개보수가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1981년에 복원·보수되었다.

[형태]

김제내아는 동쪽이 트인 ‘ㄷ’자형 팔작지붕이며 처마는 홑처마이다. ‘ㄷ’자 중 북쪽에는 동편에 커다란 부엌이 있고, 그 왼편에 2칸짜리 방과 마루로 된 1칸짜리 골방이 있으며, 남쪽에는 가운데 부엌 1칸이 있고, 그 좌우에 2칸짜리 방이 하나씩 붙어 있다. 그리고 서쪽에는 마루[3칸×2칸]가 놓여 있어 남쪽과 북쪽의 방을 연결시켜 주고 있다. 모든 기둥은 두리기둥이다.

[현황]

원래는 안 행랑채, 고방채, 안 변소 등의 여러 부속건물이 있었겠지만 현재는 ‘ㄷ’자형 안채만 남아 있다. 1974년 9월 27일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61호로 지정되었으며, 김제시에서 소유 및 관리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김제내아에서는 내동헌으로서의 소박하면서도 장중하고 균형 잡힌 옛 모습을 엿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동헌과 함께 남아 있는 내아로서 관아 건축물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