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601260
한자 慶州李氏旌閭
영어의미역 Jeongryeo of Gyeongju Yi
분야 종교/유교,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건물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 화봉리 177-1[화봉3길 55]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진돈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정려
양식 팔작지붕
건립시기/일시 조선 후기
정면칸수 1칸
측면칸수 1칸
소재지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 화봉리 177-1[화봉3길 55]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지정되지 않음
문화재 지정일 지정되지 않음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 화봉리에 있는 조선 후기 효부 경주이씨의 정려.

[개설]

김제지(金濟智)의 처인 경주이씨는 천성이 어질어 늙으신 시부모를 극진히 공양하였고, 시부모가 병환으로 자리에 눕게 되자 손가락을 잘라 수혈하여 여러 달 목숨을 잇게 하였다. 또 남편 김제지의 임종 때도 역시 단지(斷指) 수혈하여 피를 마시게 하니 여러 날 깨어나 있었다. 이와 같은 사실이 많은 사람들에 회자되어 관에서 추천하여 정려각이 세워졌다.

[위치]

봉남면사무소에서 원평으로 가는 길을 따라가다 금산사 톨게이트를 지나면 바로 고가도로가 나오는데, 여기서 올라가지 말고 오른쪽 샛길로 접어든다. 주유소가 나오면 우회전하여 250m쯤 가면 화봉리 봉서마을이 나온다. 경주이씨 정려봉남면 화봉리 177-1번지[화봉3길 55]로, 봉서마을로 들어가기 직전인 길 왼쪽 블록 담장 안에 있다.

[형태]

경주이씨 정려각은 정면 1칸, 측면 1칸의 팔작 기와지붕에 겹처마 건물이다. 사면은 홍살문으로 처리를 하였다. 정려각을 두고 블록 담장과 철문으로 보호하고 있다.

[현황]

정려각 중앙에 ‘효부학생김제지처경주이씨지려(孝婦學生金濟智妻慶州李氏之閭)’라고 새겨진 편액이 걸려 있다.

[의의와 평가]

김제지의 처 열녀 경주이씨는 천성이 어질고 시부모와 남편에게 효열의 정신을 실천하여 후손의 귀감이 되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