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벽골의 충효유적』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601528
한자 碧骨-忠孝遺蹟
영어의미역 Gimje Historic Sites of Loyalty and Filial Piety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단행본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이정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향토문화자료집
저자 김제문화원
간행연도/일시 1997년 10월 25일연표보기
권수 1권
책수 1책
가로 18.8㎝
세로 26㎝
표제 碧骨의 忠孝遺蹟
간행처 김제문화원
소장처 김제문화원
소장처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서암동 399-1 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지정되지 않음
문화재 지정일 지정되지 않음

[정의]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충신과 효자 효부, 열녀들에 대해 조사하여 기록한 책.

[개설]

김제시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저수지 벽골제를 축조함으로써 생활이 넉넉해짐에 따라 문화예술이 발전하였을 뿐만 아니라, 충·효가 밝은 고장이기도 하다. 이 지역은 나라에서 왕명으로 내려준 정려(旌閭)가 100여 곳이나 되고 지방 유림 등에 의하여 세워진 정려가 100여 곳이 넘는다.

그러나 산업이 발달하고 서구문명이 급속하게 유입함에 따라 충효 정신이 날로 피폐해지고 있다. 또한 각 처에 흩어져 있는 정문(旌門)이나 비각 등이 방치되어 유실되거나, 매몰되는 경우가 날로 늘어나고 있다. 이에 충효 사상에 대한 관심을 드높이고 유물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벽골의 충효유적』을 펴내게 되었다.

[편찬/발간 경위]

『벽골의 충효유적』은 1997년 10월 25일 김제시 지역에 널리 퍼져 있는 유적을 정리하기 위하여 국비와 지방비의 지원을 받아 김제문화원에서 발간한 책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조상이 물려준 귀중한 문화유산을 발굴하고 재조명하여 그 시대의 문화적 지표로 삼고자 한다. 『벽골의 충효유적』의 발간 목적은 효심과 효행의 행적을 소상하고 올바르게 집대성하여 향토문화를 더욱 깊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

[서지적 상황]

단행본 1책으로 구성되었으며, 26×18.8㎝ 크기로 발간되었다.

[구성/내용]

책은 발간사와 축간사, 김제시 연혁을 비롯하여 1개읍, 14개면, 6개동으로 나누어 기술하고 있다. 이 책의 주요 내용은 읍·면·동의 유적·유물에 대한 설명과 약도를 그려 찾아가기 쉽게 편찬하였다. 책의 편재는 다음과 같은 순서와 내용으로 되어 있다.

먼저 각 읍·면·동은 각기 하나의 장(章)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가장 먼저 각 읍·면·동을 대표하는 유적의 사진이 실려 있다. 그 다음에는 그 지역 전체의 유적지를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안내도가 그려져 있고 번호가 매겨져 있다. 각 유물은 번호순으로 편집되었는데 길게는 5~6쪽에서, 대개 1~2쪽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 순서는 유적의 제목, 사진, 소재지, 위치, 유래, 약도 순서로 되어 있다. 유물에 따라서 사진은 전체 사진이 나오고 부분적으로 세밀한 사진을 게재하였다. 유물이나 유적지의 유래는 없는 것도 있다.

유적이나 유물은 이 책의 제목을 반영하듯 충·효의 정려가 가장 많다. 그리고 사당(祠堂)이나 비(碑), 향교, 영당, 종교의 본부, 지석묘, 다리, 총(塚), 생가, 포구, 가마터, 바위, 산에 얽힌 전설 등이 실려 있다. 이 가운데 비는 사적비(事蹟碑), 기적비(紀蹟碑), 선정비(善政碑), 하마비(下馬碑), 진휼비(賑恤碑) 등이 있다. 그리고 수문이나 방죽 등은 농사와 관련이 있을 뿐만 아니라 벽골제의 축조나 보수와 관련된 역사 유물이 대부분이다.

[의의와 평가]

『벽골의 충효유적』은 우리 고유의 미풍양속과 선현들의 얼이 담긴 문화유산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온고지신의 정신을 살린 지침서이다. 이 책은 향토문화를 연구하는 자료로서 가치가 있으므로 보존에 힘을 써야 할 것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