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601792
한자 金堤富巨里甕器-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백산면 부거리 875 외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정은주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옹기가마
양식 통가마
높이 1.6m
길이 22.5m
넓이 1.0m
면적 124㎡
소유자 안시성
문화재 지정번호 등록문화재 제403호
문화재 지정일 2008년 8월 27일연표보기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백산면 부거리에 위치한 옹기가마.

[건립경위]

백산면에 있는 부거리 옹기마을은 천주교 박해를 피해 이주해 온 신자들에 의해 설립되어 200여 년 전까지만 해도 이곳에는 옹기가마가 6개가 있었으나, 모두 소실되고 이 옹기가마와 작업장만이 유일하게 남아 있다.

[위치]

김제시 백산면 부거리 875번지 외 1필지에 위치하였다.

[형태]

직접 장작을 피워 사용하는 전통 방식의 가마로, 구릉지의 경사면을 이용하여 가마가 놓일 자리를 마련하고 전통적인 수제 흙벽돌을 쌓아 가마를 구축하였다. 측면 구멍을 통하여 불을 땔 수 있어 가마 전체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으며 긴 형태의 가마임에도 균일하게 굽기가 가능하다.

부거리 옹기가마는 길이가 22.5미터, 넓이가 1.0미터, 높이가 1.6미터, 면적 124㎡의 통가마 형식으로 직접 장작을 피우며 사용하는 전통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현황]

100년 정도 되는 초가형태의 옹기 작업장에는 옹기물레 3대와 그 외 작업도구가 남아 있다. 지금도 용도에 따라 아주 작은 옹기에서 대형 옹기까지 다양하게 생산되고 있다. 용토는 인근 황산면에서 채취한다. 도예가 안시성이 소유 및 관리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현재 아궁이 부분 일부만 파손되고 그 원형이 제대로 살아있어 보존가치를 크게 인정받고 있다.

[참고문헌]
  • 문화재청(http://www.cha.go.kr/)
  • 데일리안(http://polinews.dailian.co.kr/area/news/ 2008.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