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600671
한자 文殊寺木造阿彌陀如來坐像
영어의미역 The Sitting Wooden Amitabha Statue in Munsusa Temple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하유산/유형 유산,종교/불교
유형 유물/불상
지역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동 6[황산5길 158]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남해경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불상
제작시기/일시 1715년연표보기
재질 나무|개금
높이 66㎝
소장처 문수사
소장처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동 6[황산5길 158]지도보기
소유자 문수사
문화재 지정번호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78호
문화재 지정일 2000년 3월 31일연표보기

[정의]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동 문수사에 있는 조선 후기 아미타여래좌상.

[개설]

문수사는 624년(백제 무왕 25) 혜덕선사가 문수보살의 현몽으로 문수곡에 창건하였는데 950년에 소실되자, 957년(광종 8)에 왕사 혜림(慧林)이 350m 떨어진 지금의 장소에 중창하였다. 중창 당시에 ‘문수암’이라는 현판이 이곳에 날아와서 떨어졌다고 하며, 현판은 신필(神筆)이라 하여 지금도 보관하고 있다. 지금의 사찰 건물은 1705년, 1892년, 1914년 여러 차례 중건하였으며, 1967년에 대폭 증축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문수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2000년 3월 31일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78호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최근 개금불사(改金佛事) 때 발견된 복장기(服藏記)를 통해 1715년(숙종 41)에 만들어졌음이 밝혀졌다.

[형태]

큼직한 연화좌 위에 봉안된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원만한 상호와 당당한 어깨, 안정감 있는 무릎 등이 균형을 갖추고 있는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불상이다. 크기는 총 높이 66㎝, 머리 높이 22㎝, 어깨 너비 31㎝, 무릎 너비 43㎝, 무릎 높이 11㎝이다.

나발의 머리 위에 낮은 육계가 있고, 그 앞의 백호(白毫)에는 수정이 박혀 있다. 상호는 원만하며 목에 삼도가 있다. 법의는 양쪽 어깨를 감싼 통견이며, 양쪽 팔에서 늘어진 소매가 무릎을 덮고 있다. 오른쪽 어깨에 또 한 겹의 옷자락이 덮여 있는 것이 특이하다.

[특징]

문수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은 얼굴은 사각형에 가까우면서 미간이 넓고 코가 유난히 크다. 전체적인 신체 표현에 비해 무릎이 다소 비대하여 형식화가 엿보인다.

[의의와 평가]

조성 연대가 확실하여 조선 후기 목불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