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나

  • 나갑순(羅甲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한학자이자 서예가. 호는 이운(怡雲)으로, 1885년 지금의 전라북도 김제시 요촌동에서 태어났다. 나갑순(羅甲淳)은 석정(石亭) 이정직(李定稷)[1841~1910]의 문하생으로 유재(裕齋) 송기면(宋基冕)과 교류했으며, 간재(艮齋) 전우(田愚)의 문하에서 성리학 등을 강론하였다. 이정직은 호남 유학을 대표하는 학자로 해학(海鶴) 이기(李沂), 매천(...

  • 나도 혼자여, 저쪽도 혼자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화양마을에는 홀로 사는 할머니들이 많은데, 대다수가 농사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고령이다. 이분들의 경제는 자녀가 보내 주는 돈이 수입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더러는 노령 연금이나 정부 지원금으로 충당하는 경우도 있다. 평소 생활은 집안에서 TV를 시청하거나 마을길을 산책하며, 집 근처에 위치한 텃밭을 가꾼다. 그리고 가끔 가까이 사는 친척집을 방문하기도 하고, 자녀의 집을 다녀오...

  • 나득강(羅得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문신. 본관은 나주(羅州). 증조할아버지는 나송기(羅松奇)이고, 할아버지는 나석(羅碩)이다. 아버지는 조선 건국 후 태조가 우의정을 제수하고 불렀으나 나아가지 않고 고향에서 생을 마감한 낙천와(樂天窩) 나중우(羅仲佑)이다. 1419년(세종 1) 기해 식년시 병과에 5위로 급제하였다. 1420년(세종 2) 권지저작(權知著作)으로 통사랑봉상시녹사(通仕郞...

  • 나락홀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알곡을 훑어 내는 농기구. 나락홀태는 벼를 훑어 내는 데 쓰며 ‘그네’라고도 한다. 한 움큼의 벼 이삭을 두 손에 쥐고 발판을 밟은 다음 날 사이로 훑으면 낱알이 떨어진다. 제주도에서는 1930년경부터 사용되었다고 한다. 주로 보리 등을 이고 훑어 낼 때 사용한다. 나락홀태는 보리홀태와 달리 날이 호형(弧形)으로 배열되어 있다. 통나무를 대충 다듬고 지름 1...

  • 나루터고잔(古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옥정리에 있는 자연마을. 김제시 부량면 옥정리의 고잔(古棧)은 일명 ‘배수지’ 또는 ‘나루터’라고도 했는데, 배가 닿는 곳이라서 부두에서 바다로 나가게 만들어 놓은 다리가 있는 곳이라는 의미로 ‘고잔’이라 했다고 한다. 2009년 11월 현재 총 10가구에 19명[남자 8명, 여자 11명]의 주민이 살고 있다. 고잔은 앞군개 동북쪽에 있는 마을로, 보통은 바...

  • 나봉휘 정려(羅鳳徽旌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신월동에 있는 효자 나봉휘의 정려. 나봉휘(羅鳳徽)의 본관은 나주(羅州)이다. 나봉휘는 평소 부모에 대한 효성이 지극하여 부모가 병으로 몸져누워 죽을 지경에 이르자, 손가락을 베어 피를 마시게 하는 효행으로 섬겼다. 1876년(고종 13) 정려(旌閭)를 받았다. 김제시 교동월촌동주민센터에서 동쪽으로 난 길을 따라 1.6㎞ 가면 월랑사거리가 나온다. 이곳에서 오른쪽...

  • 나상목(羅相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한국화가. 나상목(羅相沐)의 본관은 나주(羅州), 호는 벽천(碧川)이다. 1924년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신용리에서 태어났다. 대한민국미술전람회[일명 국전]에서 4회 연속 특선을 하는 등 산수화의 대가로 인정받았다. 나상목은 1939년 이리농림학교에 진학한 뒤 그림에 대한 재능을 나타내면서 독학으로 동양화 기법을 스스로 익혀 나갔다. 1945년 8·15해방...

  • 나시리 건물 터(羅是里建物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성덕리에 있는 조선시대 건물 터. 나시리 건물 터는 김제 금강2지구 내의 문화유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굴 조사된 유적으로서, 조선시대 건물 터 유적에 해당된다. 유적은 전체적으로 그리 넓은 편은 아니며, 6기의 도랑과 주공군(柱孔群), 건물지 퇴적층이 조사되었다. 건물이 조성되고 난 후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 건물 터가 폐기되는 과정까지를 보여주는 유적이다...

  • 나시리 건물지나시리 건물 터(羅是里建物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성덕리에 있는 조선시대 건물 터. 나시리 건물 터는 김제 금강2지구 내의 문화유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발굴 조사된 유적으로서, 조선시대 건물 터 유적에 해당된다. 유적은 전체적으로 그리 넓은 편은 아니며, 6기의 도랑과 주공군(柱孔群), 건물지 퇴적층이 조사되었다. 건물이 조성되고 난 후 일정한 시간이 흐른 뒤 건물 터가 폐기되는 과정까지를 보여주는 유적이다...

  • 나신도(羅伸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김제 출신의 무신.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입부(立夫), 호는 월곡(月谷). 장인은 충청수사(忠淸水使)를 역임한 최호(崔湖)이다. 아들로 나형(羅珩)이 있다. 나신도(羅伸道)[1568~?]는 1594년(선조 27) 무과에 급제하였으며, 1596년(선조 29) 이몽학(李夢鶴)이 난을 일으키자 장인인 최호와 함께 홍산[지금의 부여] 등지에서 전공을 세웠다. 그리고 159...

  • 나응삼(羅應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김제 출신의 효자.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중장(仲章), 호는 이이당(怡怡堂)·구산처사(龜山處士). 아버지는 건계(建溪) 나안세(羅安世)이고, 형은 행정(杏亭) 나응허(羅應虛)이다. 나응삼(羅應參)은 아버지가 병환으로 자리에 눕자, 그 변을 직접 맛보며 병세를 살폈고, 돌아가시자 3년 동안 여묘살이를 하였다. 또한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도 한결같이 예법에 따랐다. 1...

  • 나응허(羅應虛)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유학자이자 효자.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장원(章元), 호는 행정(杏亭). 아버지는 나안세(羅安世)이고, 동생은 나응삼(羅應參)이다. 김응상(金應商)의 딸과 결혼하여 슬하에 1남 1녀를 두었고, 다시 이형집의 딸과 결혼하여 4남을 두었다. 1537년(중종 32) 사헌부감찰을 지낸 뒤, 청주목판관겸청주진병마절제도위(淸州牧判官兼淸州鎭兵馬節制都尉)에...

  • 나주나씨(羅州羅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나부를 시조로 하고, 나석을 입향조로 하는 전라북도 김제시 세거성씨. 나씨(羅氏)는 중국 백익(佰益)의 후예로 주대(周代)에 대라씨(大羅氏)로 나국(羅國)에 봉해져 나씨가 되었고, 그 뒤 한(漢)나라 초에 예장으로 옮겨져 예장나씨(豫章羅氏)가 되었다. 문헌을 종합하면 시조 나부(羅富)가 봉명사신으로 고려에 왔다가 미처 돌아가지 못한 사이에 송나라가 멸망하니 발라현(發羅縣)[지금의...

  • 나주나씨 종중 묘역(羅州羅氏宗中墓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흥사동에 있는 조선시대 나주나씨 종중 묘역. 전라북도 김제시 흥사동에 있는 나주나씨 종중 묘역에는 의금부지사(義禁府知事)를 지낸 나득강(羅得康)의 묘를 중심으로 제단과 신도비, 문인석 등이 널따랗게 배치되어 있다. 익산~김제 간 산업도로에서 김제시 검산동으로 가다 보면 서흥교차로가 나오는데, 흥사동 나주나씨 종중 묘역은 이곳의 왼쪽 구릉 사면에 위치하고 있다. 흥사...

  • 나주나씨 집성촌(羅州羅氏集姓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신풍동에 있는 나주나씨 동성마을. 나주나씨(羅州羅氏)는 중국 백익(佰益)의 후예로, 주대(周代)에 대라씨(大羅氏)로 나국(羅國)에 봉해져 나씨가 되었고, 한나라 초에 예장(豫章)으로 옮겨 예장나씨가 되었다. 문헌에 따르면, 시조 나부(羅富)가 봉명사신으로 고려에 왔다가 미처 돌아가지 못한 사이에 송나라가 멸망하니 발라현(發羅縣)[지금의 나주]에 정착하고 고려조에 출...

  • 나중우(羅仲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문신이자 나주나씨 김제 입향조. 본관은 나주(羅州). 호는 낙천와(樂天窩). 할아버지는 나송기(羅松奇)이고, 아버지는 금양군(錦陽君) 나석(羅碩)이다. 1362년(공민왕 11) 병과(丙科)에 16번째로 급제하였다. 전교시령겸춘추관편수관(典校寺令兼春秋館編修官)을 거쳐 예문관지제고(藝文館知製誥)에 이르렀다. 신돈 집권 후 공민왕이 정몽주(鄭夢周)·이숭인(李崇仁) 등과 함께...

  • 나처대(羅處大)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문신이자 유학자.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대여(大汝), 호는 희음재(希音齋). 나중우(羅仲佑)의 12세손이다. 나처대(羅處大)는 윤봉구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어려서부터 효성이 지극하고 우애가 깊었으며, 일찍이 학문에 매진하여 대성하였다. 지역의 유학자들이 그의 인품과 학식을 들어 조정에 천거하여 정조 초년에 온릉참봉에 제수되었고, 이어 선공봉사...

  • 나팔기(羅八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무신.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숙거(叔擧), 호는 월암(月岩). 아버지는 나환(羅瓛)이고, 동생은 나구기(羅九紀)·나백기(羅百紀)이다. 나팔기(羅八紀)[1623~1676]는 1651년(효종 2)에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宣傳官)이 되었고 사헌부감찰을 거쳐 남포현감을 지내다가 부모를 봉양하기 위해 관직에서 물러났다. 얼마 후 조정에서 다시 불러 희...

  • 나표(羅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효자.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사진(士眞), 호는 계이당(繼怡堂). 아버지는 구산처사(龜山處士) 나응삼(羅應參)이고, 어머니는 양성기(梁成紀)의 딸이다. 나표(羅表)는 어려서부터 효행과 우애로 이름을 떨쳤다. 입신(立身)에 뜻을 두지 않고 초야에 묻혀 성현의 가르침을 본받으며 늙을 때까지 경전을 암송하고 가르쳤다. 1588년(선조 21) 나라에서...

  • 나한명 정려(羅漢明旌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옥산동에 있는 조선 후기 효자 나한명의 정려. 나한명(羅漢明)의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군탁(君倬)이다. 나한명은 성품이 온화하고 재주와 행실을 고루 갖추었으며 학문이 깊었다. 어려서 어머니가 돌아가시자 모든 예를 갖추어 장례를 치르고, 후에 계모의 상을 맞아서도 똑같이 지극 정성을 보였다. 아버지가 몸져눕자 변을 맛보고 입으로 고름을 빨아냈으며, 손가락을 베어...

  • 나협(羅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 낙향한 문신이자 유학자.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사우(士遇), 호는 주은(酒隱). 나중우(羅仲佑)의 6세손이다. 나협(羅悏)은 이이(李珥)의 문하에서 수학하고, 아울러 김장생(金長生)으로부터 학문과 덕을 쌓았다. 1575년(선조 8) 성균관 생원(生員)에 급제한 뒤 여러 번 승진하여 1607년(선조 40) 남대(南臺)[학행(學行)이 높다고 인정되...

  • 나형(羅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후기 김제 출신의 무신.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공보(共寶), 호는 월재(月齋). 아버지는 이몽학(李夢鶴)의 난과 임진왜란에서 공을 세운 나신도(羅伸道)[1568~?]이다. 나형(羅珩)은 지금의 김제시 신풍동에서 태어났다. 1618년(광해군 10) 무과에 급제하여 정략장군(定略將軍)으로 선전관청선전관을 지냈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전라병사 김준룡(金...

  • 나휘소(羅徽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김제 출신의 농업 개척자. 본관은 나주(羅州). 호는 월암(月庵). 아버지는 나창일(羅昌一)이다. 나휘소(羅徽素)는 1741년 김제군 읍내면[현재의 김제시 신월동]에서 태어났다. 벽골제 내에 위치한 표박평(瓢朴坪)은 남쪽으로는 정읍시 감곡면 삼평리, 동쪽으로는 봉남면과 황산면, 북쪽으로는 김제시에 접하는 넓은 평야지만 용배수 시설이 전혀 되어 있지 않던 시절, 조금만 비...

  • 낙성리(洛城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금구면에 속하는 법정리. 조선 말기 금구군 낙양면에 속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신흥리·장흥리·사방리를 병합하여 낙성리라 하고 김제군 금구면에 편입하였다. 1995년 1월 1일 김제시와 김제군이 통폐합됨에 따라 김제시 금구면 낙성리가 되었다. 북쪽으로 완주군과 이웃하고 있으며, 남쪽으로 두월천(斗月川)이 흐르는 중산간 지역이다. 2009년 11...

  • 낙성리(洛城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금구면에 속하는 법정리. 조선 말기 금구군 낙양면에 속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신흥리·장흥리·사방리를 병합하여 낙성리라 하고 김제군 금구면에 편입하였다. 1995년 1월 1일 김제시와 김제군이 통폐합됨에 따라 김제시 금구면 낙성리가 되었다. 북쪽으로 완주군과 이웃하고 있으며, 남쪽으로 두월천(斗月川)이 흐르는 중산간 지역이다. 2009년 11...

  • 낙송여산송씨(礪山宋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송유익을 시조로 하고, 송윤과 송복을 입향조로 하는 전라북도 김제시 세거성씨. 송씨(宋氏)의 원시조는 중국 춘추시대의 왕세손 3자인 송주은(宋柱恩)이다. 여산송씨(礪山宋氏)의 시조 송유익(宋惟翊)은 송주은의 11세손이라고 전하지만 확실한 기록은 없다. 시조의 4세손 송송례(宋松禮)가 상장군 여량부원군(礪良府院君)에 봉해지고 식읍 1,000호를 하사받았는데, 여량(礪良)은 여산(礪山...

  • 낙양사(洛陽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금구면 청운리에 있는 송정기·송정구·송정모 삼형제를 모신 사당. 죽계 송정기(宋廷耆)는 인자하고 효성스러우며 지조가 단결하여 1797년(정조 21) 정려를 받았다. 벽계 송정구는 송정기의 가운데 동생으로 형을 엄부와 같이 섬기며 효로써 집안을 다스리고 예로써 가르치니 향인이 흠모하여 송정기와 함께 육송사(六松祠)에 배향하다가 정조 때 정려를 받았다. 송정모는 송정기...

  • 낙양현(洛陽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시대 전라북도 김제시 금구면에 설치되었던 행정구역.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금구현 북쪽 7리 낙양폐현’이라는 기록이 보인다. 금구면은 원래 백제의 구지지산현(仇知只山縣)이었는데, 신라 757년(경덕왕 16)에 금구현(金溝縣)이 되었다. 고려 때는 무신 이의방(李義方)의 외향이라 해서 1170년(의종 24) 현령 치소로 승격되었으며, 거야현(巨野縣)과 낙양현(洛陽縣)을...

  • 낙천와(樂天窩)나중우(羅仲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 문신이자 나주나씨 김제 입향조. 본관은 나주(羅州). 호는 낙천와(樂天窩). 할아버지는 나송기(羅松奇)이고, 아버지는 금양군(錦陽君) 나석(羅碩)이다. 1362년(공민왕 11) 병과(丙科)에 16번째로 급제하였다. 전교시령겸춘추관편수관(典校寺令兼春秋館編修官)을 거쳐 예문관지제고(藝文館知製誥)에 이르렀다. 신돈 집권 후 공민왕이 정몽주(鄭夢周)·이숭인(李崇仁) 등과 함께...

  • 난봉동(卵鳳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신풍동에 속하는 법정동.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의하여 중심 마을인 난산(卵山)[알봉]의 ‘난’자와 봉곡의 ‘봉’자를 따서 난봉(卵鳳)이라 하였다. 1914년 이전에는 금구군 일북면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의하여 김제군 쌍감면이 되었고, 1935년 쌍감면이 황산면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1989년 김제군이 시로 승격되면서 김제시에 편입되어 봉황동이...

  • 난봉동 난산 당산제(卵鳳洞-堂山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시 난봉동 난산마을에서 음력 정월 보름밤에 마을의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며 지내던 마을 제사. 난봉동 난산 당산제는 신년을 맞이하여 김제시 난봉동 난산마을 전체에 액운과 질병을 없게 하고 풍년이 들게 하며 일 년 동안 만사형통을 기원하는 한편, 마을 사람들이 협동하고 단결하는 계기가 되었다. 김제시 난봉동 난산마을은 옛 백제성이었던 도리봉 성지에 해당하는 곳으로, 김제...

  • 난봉동 난산성 터(卵鳳洞卵山城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난봉동에 있는 백제시대 성터. 난산성(卵山城)은 난봉동에 있는 해발 121m의 황산(凰山)을 중심으로 하여 백제가 쌓은 원형의 석성(石城)으로 그 둘레가 2㎞에 달하였다고 한다. 김제의 주성인 성산성(城山)의 성을 보호하는 호익역(護翼域)이 월성(月城)과 난산성인데, 월성은 거의 사라져 마을이 되었고 현재는 난산성 터만 남아 있다. 도리봉성 터로도 불린다. 난봉동...

  • 난봉동 난산성지난봉동 난산성 터(卵鳳洞卵山城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난봉동에 있는 백제시대 성터. 난산성(卵山城)은 난봉동에 있는 해발 121m의 황산(凰山)을 중심으로 하여 백제가 쌓은 원형의 석성(石城)으로 그 둘레가 2㎞에 달하였다고 한다. 김제의 주성인 성산성(城山)의 성을 보호하는 호익역(護翼域)이 월성(月城)과 난산성인데, 월성은 거의 사라져 마을이 되었고 현재는 난산성 터만 남아 있다. 도리봉성 터로도 불린다. 난봉동...

  • 난봉동 옹기가마 터난봉동 옹기요지(卵鳳洞甕器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난봉동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가마터. 난봉동 옹기요지가 언제 생겼는지는 알 수 없지만 대략 일제강점기부터 옹기를 생산한 것으로 추정된다. 마을 사람들에 의하면, 약 15년 전만 하더라도 옹기가마가 존재했고 옹기도 만들었다고 한다. 난봉동 옹기요지는 김제시 난봉동 황산평야의 서남쪽 끝자락 해발 7m의 평지에 자리 잡고 있다. 주변으로는 너른 황산평야가 펼쳐져 있다....

  • 난봉동 옹기요지(卵鳳洞甕器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난봉동에 있는 일제강점기 옹기가마터. 난봉동 옹기요지가 언제 생겼는지는 알 수 없지만 대략 일제강점기부터 옹기를 생산한 것으로 추정된다. 마을 사람들에 의하면, 약 15년 전만 하더라도 옹기가마가 존재했고 옹기도 만들었다고 한다. 난봉동 옹기요지는 김제시 난봉동 황산평야의 서남쪽 끝자락 해발 7m의 평지에 자리 잡고 있다. 주변으로는 너른 황산평야가 펼쳐져 있다....

  • 난사(蘭史)김정기(金正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서화가. 김정기(金正基)의 본관은 언양(彦陽)이고, 초명은 병익(昞翼), 자는 성일(成一), 호는 운호(雲湖)·난사(蘭史)이다. 1904년에 지금의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성계리에서 태어났다. 전라북도 정읍시에 있는 밀양손씨(密陽孫氏) 제각인 염수재에 걸린 행서로 쓴 주련(柱聯)에 ‘모악산장’이란 직인이 선명하게 새겨져 있어, 이를 별호로 사용하였음...

  • 난산교회(卵山敎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백구면 마산리에 있는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교회. 1907년 박윤성에 의해 설립된 교회로서 일제강점기에는 민족교육은 물론, 신사참배 등 항일활동을 전개하였다. 해방 이후에는 민주화투쟁에도 참여하였는데, 1962년 난산교회의 목사로 부임한 강희남은 박정희 유신 정권에 맞서 민주주의를 옹호하였으며, 이 일이 화근이 되어 여러 차례 옥고를 치르기도 하였다. 난산교회의 설...

  • 난산초교난산초등학교(卵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백구면 영상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일상의 기초 능력을 갖고 자신을 다양하게 표현하는 자주 능력인, 폭넓은 학습 경험으로 진로를 개척하는 탐구 개척인, 전통문화와 전통 예술을 사랑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심미 창조인, 몸과 마음이 균형 있고 다양한 경험으로 개성을 키우는 개성 추구인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큰 뜻을 품고 항상 새롭게 생각하는 어...

  • 난산초등학교(卵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백구면 영상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일상의 기초 능력을 갖고 자신을 다양하게 표현하는 자주 능력인, 폭넓은 학습 경험으로 진로를 개척하는 탐구 개척인, 전통문화와 전통 예술을 사랑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심미 창조인, 몸과 마음이 균형 있고 다양한 경험으로 개성을 키우는 개성 추구인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큰 뜻을 품고 항상 새롭게 생각하는 어...

  • 난와사 터(蘭瓦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석동리에 있는 백제시대 절터. 마을 사람들에 따르면 난와사(蘭瓦寺)는 백제 때 건립하여 1천여 년을 내려오다가 조선 후기에 없어졌다고 하는데, 그 때 절에는 비구 2명과 비구니 1명이 있었다고 한다. 난와사 터는 성덕면 면소재지인 석동리 성덕초등학교 교문에서 동남쪽으로 100m 정도 떨어진 산기슭에 자리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지금도 난와사 터 주변에 있는...

  • 난와사지난와사 터(蘭瓦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석동리에 있는 백제시대 절터. 마을 사람들에 따르면 난와사(蘭瓦寺)는 백제 때 건립하여 1천여 년을 내려오다가 조선 후기에 없어졌다고 하는데, 그 때 절에는 비구 2명과 비구니 1명이 있었다고 한다. 난와사 터는 성덕면 면소재지인 석동리 성덕초등학교 교문에서 동남쪽으로 100m 정도 떨어진 산기슭에 자리하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지금도 난와사 터 주변에 있는...

  • 남강정사(南崗精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금구면 서도리에 있는 항일투사 장태수의 생가. 남강정사(南崗精舍)는 일유재(一逌齋) 장태수(張泰秀)[1841~1910]의 생가로서 1910년 일제에 의해 나라가 강제로 합병되자 단식으로 스스로 숨을 끊은 곳이다. 장태수는 1861년(철종 12) 21세 때 식년 문과에 급제한 후 관직에 나갔다가 1875년(고종 12) 연로한 부친을 봉양하기 위하여 사직하고 고향인 금...

  • 남산리(南山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면에 속하는 법정리. 조선 말기 금구군 일북면에 속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상교리·학성리·문명리·백마리 각 일부, 남면 신덕리·구호리·대하리·송내리 각 일부를 병합하여 남산리라 하고 김제군 쌍감면에 편입하였다. 1935년 쌍감면을 황산면으로 개칭함에 따라 김제군 황산면 남산리가 되었고, 1995년 1월 1일 김제시와 김제군이 통폐합됨에 따...

  • 남산리 남양 달집놀이(南山里南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면 남산리 남양마을에서 정월 대보름날에 행하는 놀이. 남산리 남양 달집놀이는 남양마을 사람들이 보름달이 떠오를 때 가장 먼저 볼 수 있는 언덕이나 산기슭, 논 가운데에 달집이라는 집을 짓고 보름달이 떠오름과 동시에 달집에 불을 놓아 제액초복(除厄招福)을 기원하는 풍속이다. 남산리 남양 달집놀이의 연원은 분명하지 않다. 기록은 없으나 달집태우기가 농촌에서 행해지는...

  • 남산서원(南山書院)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묘라리에 있는 조선 전기 서원. 남산서원(南山書院)에서는 병자호란 당시 척화파였던 유지화(柳志和)[1599~1680]를 중심으로 동강 남궁제(南宮濟)를 제향하고 있다. 유지화는 1633년(인조 11) 효행으로 천거되어 창릉참봉(昌陵參奉)에 제수되었으며, 선공감봉사(繕工監奉事)·상의원주부(尙衣院主簿) 등을 역임하였다. 1636년 근친하는 일로 귀향하였다가, 병...

  • 남양(南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면 남산리에 있는 자연마을. 증산교 신자들이 황무지를 개간하여 형성한 마을이라는 뜻으로 개전곡(開田谷) 또는 개전지(開田地)로 불리다가, 지형적으로 북쪽이 막혀 있고 남쪽이 트여 사철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는 곳이라 하여 남양(南陽)이라 부르게 되었다. 1945년 8·15 광복을 전후하여 증산교 신자들이 터를 잡고 살기 시작하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이후 마을의...

  • 남양초교남양초등학교(南陽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면 남산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인성이 바르며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도덕인, 스스로 공부하며 창의성을 발휘하는 실력인, 몸과 마음이 건강하며 진취적이고 적극적인 건강인, 아름다움을 발현하는 특기 있고 감성이 풍부한 심미인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꿈과 슬기가 샘솟는 남양 어린이’이다. 1965년 9월 2일 남양국민학교로 개교하여 4학급을 설치하였...

  • 남양초등학교(南陽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황산면 남산리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인성이 바르며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도덕인, 스스로 공부하며 창의성을 발휘하는 실력인, 몸과 마음이 건강하며 진취적이고 적극적인 건강인, 아름다움을 발현하는 특기 있고 감성이 풍부한 심미인 육성을 교육목표로 하고 있다. 교훈은 ‘꿈과 슬기가 샘솟는 남양 어린이’이다. 1965년 9월 2일 남양국민학교로 개교하여 4학급을 설치하였...

  • 남양홍씨(南陽洪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홍은열을 시조로 하고, 홍주를 입향조로 하는 전라북도 김제시 세거성씨. 남양홍씨(南陽洪氏)의 선시조는 8학사(八學士) 중의 한 사람으로, 고구려 영류왕 때 당나라에서 건너온 홍천하(洪天河)이다. 선시조 학사공 이후의 계대가 확실하지 않아, 고려 태조를 도와 삼한 통합에 공을 세우고 고려 개국 일등공신이자 삼중대광태사를 지낸 홍은열(洪殷悅)을 시조로 하고 있다. 입향 경위와 시기는...

  • 남평문씨 집성촌(南平文氏集姓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공덕면 회룡리 동촌마을에 있는 남평문씨 동성마을. 남평문씨(南平文氏) 시조는 신라 자비왕(慈悲王) 때 사람인 문다성(文多省)이다. 전설에 따르면 당시 전라도 남평현 동쪽에 큰 연못이 있었고, 연못 바로 옆에 천 길이나 되는 큰 바위가 솟아 있었다. 하루는 고을 수령이 그 바위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오색 채운(彩雲)이 바위를 감싸면서 문득 어린아이...

  • 남포들(南浦-)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복죽동과 성덕면, 죽산면에 걸쳐 있는 농경지. 남포들 주변으로 신평천(新坪川)이 남서류하여 공사중인 새만금간척지로 유입된다. 서북쪽으로는 해안 간척지인 광활들과 진봉들이 이어져 광활한 평야를 이루고 있다. 남포들은 신평천의 하류 일대에 위치하고 있다. 김제시 복죽동과 성덕면 대석리 하곡 충적평야와 성덕면 남포리, 죽산면 종신리·대창리 일대의 해안 충적평야로 이루어져...

  • 남포리(南浦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에 속하는 법정리. 남쪽의 바닷가에 있는 포구라는 뜻에서 남포리(南浦里)라 하였다. 조선 말기 만경군 남이면에 속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고현리·나시리 각 일부, 암일면 양지리·도하리를 병합하여 남포리라 하고 김제군 성덕면에 편입하였다. 1995년 1월 1일 김제시와 김제군이 통폐합됨에 따라 김제시 성덕면 남포리가 되었다. 남쪽으로 신평...

  • 남포리 들녘축제(南浦里-祝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남포리에서 매년 남포리 들녘축제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되는 축제. 남포리들녘축제는 지난 2004년 이래 농촌 문화 체험과 전통 예절 교육을 바탕으로 생활 체험지로 각광을 받아 온 남포리 주민들의 자체 행사인 체육대회를 격상시켜 2008년부터 외지인과 함께하는 축제의 장으로 바꾼 것이다. 남포들녘 청보리의 우수한 경관과 더불어 녹색농촌체험마을의 운영으로 관광객 수...

  • 남포문고김제 남포문고(金堤希望南浦-圖書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남포리에 있는 마을문고. 김제 희망남포작은도서관은 1961년부터 추진된 마을문고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된 마을 도서관으로, 전라북도 김제에서 현재까지 활성화되어 있는 대표적인 문고이다. 1945년 이후 도서관의 사정은 매우 빈약해 지도층과 도서관계 지도자들은 식민지 치하 교육의 병폐를 치유하기 위한 지름길로 도서관 설치 운동을 벌였다. 1군 1관 운동이 전개된...

  • 남포새마을문고김제 남포문고(金堤希望南浦-圖書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성덕면 남포리에 있는 마을문고. 김제 희망남포작은도서관은 1961년부터 추진된 마을문고 운동의 일환으로 설립된 마을 도서관으로, 전라북도 김제에서 현재까지 활성화되어 있는 대표적인 문고이다. 1945년 이후 도서관의 사정은 매우 빈약해 지도층과 도서관계 지도자들은 식민지 치하 교육의 병폐를 치유하기 위한 지름길로 도서관 설치 운동을 벌였다. 1군 1관 운동이 전개된...

  •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풀, 나무, 곡식 등을 베는 데 사용한 농기구. 낫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농기구의 하나이고 주로 풀이나 곡식을 베고 나무의 가지를 치거나 벨 때에도 사용한다. 대체로 ㄱ자 모양이며 안쪽은 갈아서 날이 되도록 하였고, 뒤쪽 끝 곧은 슴베에는 나무 자루를 박았다. 지역에 따라 날의 형태, 자루와의 각도 등이 차이가 난다. 낫은 모양이나 쓰임에 따라 밀낫·벌낫·반...

  • 내 논에 난 벼도 손 못 댔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일제강점기 화양마을이 자리한 광활면은 일본의 산미증산계획에 의해 간척된 땅으로, 전국 팔도에서 몰려든 이민자들로 이루어져 있었다. 이민자들은 동진농업주식회사에서 3칸 집과 다섯 필지에 대한 경작권을 제공받았다. 하지만 동진농업주식회사와의 계약에 따라 소출의 절반은 동진농업주식회사에서 가져갔다. 나머지도 각종 소작료, 비료 대금, 관개용수 사용료, 종자 대금, 연차로 갚아 나가야 입...

  • 내광리(內光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에 속하는 법정리. 조선 말기 금구군 초처면에 속했던 지역으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남면 신덕리·구호리·만복리 각 일부를 병합하여 내광리라 하고 김제군 초처면에 편입하였다. 1935년 초처면이 봉남면으로 개칭됨에 따라 봉남면 내광리가 되었고, 1995년 1월 1일 김제시와 김제군이 통폐합됨에 따라 김제시에 속하게 되었다. 내광리 남부에서 원평천(院...

  • 내광리 내주 입석(內光里內注立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 내광리 내주마을에 세워져 있는 입석. 입석은 마을 어귀나 마을 안에 세운 일정한 형태를 갖춘 돌로서, 우리 조상들은 이 입석을 가정과 마을을 지켜 주는 신앙물로 생각하였다. 이에 우리 조상들은 매년 새해 정초가 되면 입석 앞에서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기 위한 당산제를 행하여 왔다. 내광리 내주 입석이 세워진 시기는 확실한 자료가 없어 정확히 알 수는 없...

  • 내광리 팽나무(內光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시 봉남면 내광리에 있는 수령 90년의 보호수. 팽나무는 느릅나무과의 낙엽 교목으로, 우리나라의 정자나무 가운데 느티나무 다음으로 많이 심어져 있는 수종이다. 높이는 20m에 달하고 평지에서 양지와 음지를 가리지 않으나 평탄하고 깊은 땅을 좋아한다. 성장이 빠른 편이며, 뿌리가 잘 발달하여 강풍과 해풍에도 강하고 내염성이 있어 동해안 일대에서 좋은 생육을 보이고 있다....

  • 내리내촌(內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죽산면 홍산리에 있는 자연마을. 1040년경 마을이 처음 형성될 당시 비홍락지(飛鴻洛地)라는 명당이 있어 홍산촌(鴻山村)이라 하였다. 임진왜란 당시 마을에 살던 박씨 문중의 한 장수가 전쟁터에서 전사한 뒤 그의 말과 안장 그리고 칼만 돌아왔는데, 그 말이 죽은 뒤에 묻었다는 말뫼동산, 기러기가 날아가다 쉬어 간다는 홍지뫼[鴻止山], 화초산(花草山) 줄기로 둘러싸여...

  • 내리아현(乃利阿縣)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백제시대부터 757년까지 전라북도 김제시 청하면에 설치된 행정구역. 내리아(乃利阿)에서 ‘내리(乃利)’는 ‘곧다’라는 뜻이고, ‘아(阿)’는 읍이나 성을 말한다. 즉 곧은 성이라는 뜻이다. 바다의 조수가 이곳까지 밀려올 때 바다로 나갈 수 있었다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백제 초기에는 지방 통치가 지역 부족 수장들의 자치적 기능에 맡겨져 왔다. 고이왕 이후에 5부 체제...

  • 내재역(內才驛)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전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 있었던 역원. 김제 지역은 백제의 벽골군(碧骨郡)인데 신라 때 김제군으로 고쳤다. 고려 초에 전주의 속현(屬縣)이었다가, 1143년(인종 21) 현령을 두었다. 1403년(태종 3) 김제현 출신인 명나라 환자(宦者) 한첩목아(韓帖木兒)의 요청으로 군으로 승격되었다. 김제군의 동쪽으로 금구현(金溝縣) 경계까지 14리, 남쪽으로 태인현(泰仁縣) 경계까지...

  • 내촌(內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죽산면 홍산리에 있는 자연마을. 1040년경 마을이 처음 형성될 당시 비홍락지(飛鴻洛地)라는 명당이 있어 홍산촌(鴻山村)이라 하였다. 임진왜란 당시 마을에 살던 박씨 문중의 한 장수가 전쟁터에서 전사한 뒤 그의 말과 안장 그리고 칼만 돌아왔는데, 그 말이 죽은 뒤에 묻었다는 말뫼동산, 기러기가 날아가다 쉬어 간다는 홍지뫼[鴻止山], 화초산(花草山) 줄기로 둘러싸여...

  • 내촌 모내기 풍경의 회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새마을운동이 한창이던 1970년대 내촌마을에는 모내기철이면 ‘단’이라 부르는 일모임이 있어 일을 분담하여 모내기를 하였다. 논의 면적이 넓기 때문에 바쁜 모내기철에는 편을 나누어야 제철에 농사일을 마칠 수 있었다. 단은 보통 20여 명 정도의 인원으로 구성되었는데, 내촌마을에는 웃단, 큰뜸단, 너머뜸단, 그렇게 3개의 단이 있었다. 단장은 나이가 좀 들고 활동력이 있는 사람이 맡...

  • 내촌마을 둘러보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홍산리 내촌마을을 찾아가려면 먼저 김제시에서 부안 방면으로 국도 23호선을 따라 약 6㎞를 따라가다 보면 나오는 죽산면을 찾아가야 한다. 또 다른 길도 있다. 김제시 남서쪽 외곽의 후신 교차로에서 국도 29호선으로 들어서서 벽골제를 향해 2㎞ 정도 가면 월촌우체국 사거리에 ‘죽산’이란 이정표가 보인다. 이 길을 따라 다시 4㎞ 정도를 가다 보면 홍산리 삼거리가 나온다. 이곳 삼거...

  • 내촌의 조직 이야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내촌마을회관 앞에 가면 노인회, 청년회, 부녀회 등 여러 개의 현판이 함께 걸려 있다. 많지 않은 수의 마을 사람들이지만 마을 내에서 각각 속해 있는 조직이 다르기 때문이다. 60세 이상이 되면 노인회 회원이 된다. 정회원과 준회원이 나누어져 있지만 큰 의미는 없다. 남녀를 막론하고 노인회에 참여하게 되는데, 내촌 주민의 평균 연령이 높다 보니 마을 차원에서는 60세 미만도 일반...

  • 내촌이 근방에서 제일 컸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을이 워낙 크다 보니 내촌마을에는 고개고개 넘어 공동 우물이 여러 개 있었다. 우물은 각각 너머뜸, 재너머, 큰뜸, 웃몰[웃멀], 구석뜸에 있었는데, 유추해 보면 마을 주민들의 마을 내 구분은 우물을 중심으로 한 생활 밀집 단위를 기초한 것으로도 여겨진다. 공동 우물은 마을 아낙들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것이었다. 형편이 넉넉한 집에서야 집 안 마당에 우물을 만들었지만 그렇지 않은...

  • 내포천(內浦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시 백산면 수록리에서 발원하여 공덕면 제말리·화용리에서 만경강으로 흘러드는 하천. 내포천이 발원하는 백산면 수록리는 원래 김제군 연산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상상리·중상리·하상리와 하조리·산치리 일부를 합하여 수록리로 이름을 바꾸고 김제군 백산면에 편입되었다. 상상(上尙)은 풍수지리상 산세가 코끼리 머리 형국이라 상두(象頭) 또는 상돌로 불렸으나...

  • 냉정(冷井)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연정동에 있는 자연마을. 마을에 만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차디찬 샘물이 나오는 곳이 있다 하여 냉정(冷井)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냉정이란 이름과 관련하여 마을에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한다. 옛날 어느 마을에 성질이 아주 포악하고 몹시 심술궂은 박우남이라는 사람이 살았다. 마을 사람들은 박우남을 마을 밖으로 쫓아내려고 하였는데, 마침 그가 알 수 없는 피부병에 걸...

  • 너른들 영농조합(-營農組合)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진봉면 고사리에 있는 유색미 전문 생산 영농조합. 영농조합은 경제적으로 열악한 처지에 있는 농민들이 상부상조의 정신으로 경제적 이익을 추구하기 위해 공동으로 물자의 생산·구매·판매·소비 등의 일부 또는 전부를 협동으로 영위하는 단체이다. 너른들영농조합은 영농 활동에 필요한 각종 편의 및 효율적인 영농 서비스의 제공을 통하여 조합원들의 경제적·사회적·문화적 지위를 향...

  • 널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명절 때에 주로 부녀자들이 즐기는 놀이. 널뛰기는 음력으로 정월 초하루, 5월 단오, 8월 한가위를 비롯하여 각 명절에 즐기는 놀이이다. 주로 여인들이 널빤지 아래에 짚단 등을 넣고 양 끝에 한 사람씩 올라가 교대로 뛰었다. 널빤지 양 끝에 한 사람씩 올라가서 교대로 뛰면 그 반동으로 사람의 몸이 위로 올라가게 된다. 널뛰기의 연원에 대해서 정확히 알려진 자...

  • 노는 땅이 없고, 빌리기도 어려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김제에서는 땅 넓이를 가리키는 단위로 1마지기가 150평[495.87㎡]이고, 8마지기는 1,200평[3,966.94㎡]으로 ‘1필지’ 또는 ‘1배미’라고 부른다. 광활은 하우스 감자의 성공으로 대부분의 땅에서 2모작 또는 3모작이 성행하고 있다. 그래서 겨울에도 노는 땅보다는 비닐하우스가 설치된 땅이 더 많다. 1년 동안 땅을 빌리는 세가 1,200평 기준으로 적게는 쌀 12가...

  • 노숭(盧崇)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후기에서 조선 전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문신. 본관은 광주(光州). 자는 중보(中甫), 호는 상촌(桑村). 아버지는 감찰지평(監察持平) 노준경(盧俊卿), 할아버지는 대호군(大護軍) 노단(盧亶), 어머니는 비순위별장(備巡衛別將) 이천로(李天老)의 딸이고, 아내는 김극치(金克致)의 딸 및 김후(金厚)의 딸이다. 아들은 노상인(盧尙仁)·노상의(盧尙義)·노상례(盧尙禮)·노상지(盧尙...

  • 노하당주인(老霞堂主人)최규상(崔圭祥)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출신의 서예가. 최규상(崔圭祥)의 본관은 전주(全州)이고, 호는 춘곡(春谷)·설송(雪松)·설하(雪霞), 자는 백심(伯心)이다. 초명은 규하(圭夏)로 지었으나 후에 보근(輔根)이라 불렀다. 호는 처음에는 춘곡(春谷)으로 불렀다가 전주로 이거하며 설송으로 불렀고, 말년에는 설하(雪霞)라 하였다. 당호는 노하당주인(老霞堂主人) 또는 취묵헌주인(醉墨軒主人)이라 하였다. 최규...

  • 녹의주(綠蟻酒)동동주(-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찹쌀로 빚은 맑은 술에 밥알을 동동 뜨게 만든 술. 동동주란 술 위에 밥알이 동동 떠 있다고 해서 붙여진 술 이름이다. 그 외에 맑은 술에 개미가 물에 떠 있는 것과 같다고 하여 부의주(浮蟻酒), 나방이 떠 있는 것 같다고 하여 부아주(浮蛾酒), 또는 녹의주(綠蟻酒)라고도 한다. 『목은집(牧隱集)』에 의하면 부의주는 고려시대부터 있었다고 한다. 술의 색깔은...

  • 논 가운데 덩그랗게 놓인 청동기시대 고인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금산면 청도리 633번지 일대에는 청동기시대 대표적인 무덤 양식인 고인돌이 있다. 고인돌은 지석묘(支石墓)라고도 부르는데, 영어로는 돌멘(Dolmen)이라고도 한다. 고인돌을 족장을 포함한 옛 사람들의 무덤이라고 보기도 하고, 무덤이 모여 있는 곳을 나타내는 기념석이라는 주장도 있다. 무덤이 있는 곳에 커다란 고인돌을 세움으로써 마을의 권위와 위엄을 나타내는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 논물광이살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논에 물꼬를 트거나 막을 때 쓰는 농기구. 살포는 주로 충청도 이남에서 출토되며 한강 이북의 고구려 유적에서는 발견된 예가 없어 남부 지방의 독특한 농기구로 생각된다. 살포는 지역에 따라 ‘살포갱이’, ‘살피’, ‘논물광이’, ‘살보’, ‘삽가래’, ‘손가래’, ‘살보가래’로 불린다. 주로 지주나 감독자들이 사용하기 때문에 날 모양이 매우 다양하고 아름답게...

  • 논에 물 걱정이 없었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일제강점기 쌀 수탈을 목적으로 한 간척 사업으로 만들어진 땅 광활면에서 가장 큰 숙제는 바로 농업용수 확보였다. 소금기 있는 땅에서 제대로 벼를 수확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일본 당국은 미곡 생산에 중요한 부분인 동진강 유역의 관개용수 확보에 비중을 두고 운암댐 건설에 착수한다. 운암댐은 높이 26m에 이르는 콘크리트 댐으로 섬진강 수계에 건설된 관개용 댐이었다. 섬진강 시발은...

  • 농계(農契)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농관원 김제출장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 김제출장소(國立農産物品質管理院全北支院金堤出張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입석동에 있는 농산물 품질 관리 기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북지원 김제출장소는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안전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이 생산·공급될 수 있도록 농산물에 대한 검사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농산물 품질 향상과 농산물 유통 질서 확립에 필요한 체계적인 검사를 관장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49년 「농산물검사법」 제정에 의거 농림부 산하 농...

  • 농기(農旗)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의 농촌에서 마을을 대표하고 상징하는 깃발. 농기(農旗)는 농악대들이 들고 다니는 큰 기로 용기(龍旗), 용둣기, 용당기, 대기, 덕석기, 두레기, 서낭기 등으로도 불린다. 동제를 지내거나 두레 때 마을의 상징으로 농기를 세워 두며, 이웃 마을과 화합 또는 싸울 때에도 농기를 내세운다. 그리고 농기는 기능으로 보아서 동제에서 신간(神竿)이나 신기(神旗)와 같은 기...

  • 농기(農旗)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농사(農社)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농산무역(農業會社法人農産貿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순동에 있는 농산물 생산·판매 업체. 농업회사법인 농산무역은 파프리카 생산 농가가 파프리카의 수출 과정에서 목격한 급변하는 시장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공동 출자하여 설립한 농산물 무역업체이다. 농업회사법인 농산무역은 판매자 위주가 아닌 소비자 요구에 맞춘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통하여 농민들의 소득 증대와 권익 보호를 실현시키며, 김제 지역 농업을 세계적으...

  • 농악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농업(農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농산물의 재배와 생산 및 품질 관리 활동. 농업은 토지를 이용하여 작물을 재배하거나 가축을 사육하여 의식주에 필요한 자재를 생산하는 인간의 경제 활동 중 가장 기본이 되는 1차 산업이다. 농업은 유기적인 생물을 생산하기 때문에 토지와 기후 등 자연 조건에 크게 좌우되며 그 방법과 내용은 시대와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그러나 오늘날 과학 기...

  • 농업회사법인 농산무역농산무역(農業會社法人農産貿易)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순동에 있는 농산물 생산·판매 업체. 농업회사법인 농산무역은 파프리카 생산 농가가 파프리카의 수출 과정에서 목격한 급변하는 시장 여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공동 출자하여 설립한 농산물 무역업체이다. 농업회사법인 농산무역은 판매자 위주가 아닌 소비자 요구에 맞춘 안전한 농산물 공급을 통하여 농민들의 소득 증대와 권익 보호를 실현시키며, 김제 지역 농업을 세계적으...

  • 농주(農酒)막걸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찹쌀·멥쌀·보리·밀가루 등을 쪄서 누룩과 물을 섞어 발효시킨 농주. 막걸리는 예부터 각 지방의 관인 양조장에서만 생산하도록 되어 있었으나, 농가에서 개별적으로 제조하여 애용하기도 했다. 발효할 때 알코올과 함께 유산균이 생성된다. 빛깔이 뜨물처럼 희고 탁하며, 6~7도로 알코올 성분이 적은 술이다. 막걸리는 탁주(濁酒) 또는 탁배기라고도 하는데, 원래 고두밥...

  • 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농청(農廳)농청(農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마을의 농사나 길쌈을 위한 공동 노동 조직. 농청(農廳)[두레]의 변형과 소멸은 불균등한 토지 소유의 확대 과정에서 비롯되었다. 경지는 개발 경영자의 이해에 의해 경영되고 있는 데 반하여, 농청의 공동 작업은 마을의 전체 경지를 하나의 공동 경영지로 간주하는 본질적인 모순을 내포하고 있었다. 그러나 논농사의 특수성과 농업 생산력의 미발달 등 현실적인 여건은...

  • 뇌묵(雷默)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후기 김제에서 활동한 의승장(義僧將). 법명은 처영(處英)이고, 호가 뇌묵(雷默)이다. 휴정(休靜) 서산대사(西山大師)의 제자이다. 뇌묵은 금산사에서 출가하여 구족계를 받았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 선조가 의주로 피난을 가자, 휴정은 팔도의 승려들에게 격문을 보내어 의승(義僧)으로 궐기할 것을 호소하였다. 이에 뇌묵은 김제 금산사를 중심으로 1천여 명의 승...

  • 누에 농사로 자식들 교육시켰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중멀댁으로도 불리는 강곡례[1930년생] 할머니는 마을에서 인정하는 베 짜기 선수였다고 한다. 지긋지긋할 만큼 고생스러웠던 길쌈 일이었지만, 강곡례 할머니는 지금도 마을에서 본인이 제일의 실력자임을 자랑스럽게 여겼다. 내촌에서 나고 자란 강곡례 할머니가 길쌈을 처음 배운 것은 열일곱 살 때라고 한다. 뒤늦게 학업을 시작하고 6학년 졸업반이었던 당시, 마을에 일본군 위안부를 모집하...

  • 누에산명량산(鳴良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죽산면 대창리와 죽산리에 걸쳐 있는 산. 전설에 의하면 옛적에 두 형제 산이 정답게 지냈는데, 어느 날 물난리가 나자 두 산이 조난을 당해 형 산은 겨우 제자리로 돌아왔으나 동생 산은 죽산까지 떠 내려왔다고 한다. 그 산이 명량산으로 형을 잃고 슬피 울었다 하여 명량산(鳴良山)이라 전한다. 명량산은 죽산면 평야지대에 유일하게 있는 산으로 마치 누에가 길게 누워 있는...

  • 누역도롱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비가 올 때 어깨에 걸쳐 두르던 우장(雨裝). 도롱이는 사의(簑衣)라고도 한다. 또 지방에 따라 도랭이·도롱이·드렁이·도링이·되랭이·되롱이·등구지·느역 등의 방언이 있고, 옛말로는 되롱 또는 누역이라고 하였다. 도롱이의 방언이 많은 이유는 그만큼 널리 사용되고 있었음을 증명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짚을 거적처럼 촘촘히 엮어 만든 것을 ‘접사리’라고 하는데,...

  • 뉴웰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순동에 있는 인삼 및 홍삼제품 제조업체. 원한방제약은 인간 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인류의 건강 증진에 이바지하며, 국가 경제와 지역 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1999년 2월 전라북도 완주군 운주면 장선리에서 대표 최강식이 고려홍삼주식회사로 설립하였다가 5월에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으로 본사를 이전하였다. 1999년 11월 소망화장품에 홍삼농축액을 납품하기...

  • 느역도롱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비가 올 때 어깨에 걸쳐 두르던 우장(雨裝). 도롱이는 사의(簑衣)라고도 한다. 또 지방에 따라 도랭이·도롱이·드렁이·도링이·되랭이·되롱이·등구지·느역 등의 방언이 있고, 옛말로는 되롱 또는 누역이라고 하였다. 도롱이의 방언이 많은 이유는 그만큼 널리 사용되고 있었음을 증명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짚을 거적처럼 촘촘히 엮어 만든 것을 ‘접사리’라고 하는데,...

  • 늙어서 돌아오니 상전벽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내촌에는 마을회관 건물이 두 개 있다. 1982년에 마을 주민들이 십시일반으로 쌀을 모아서 지은 예전 노인회관과 1998년에 새로 지은 마을회관이 그것이다. 예전 건물은 공간이 좁고 낡아서 새로 만들었지만, 과거의 회관도 쓸모가 없다고 허물지는 않았다. 처음 만들어진 노인회관은 동네 주민 김선균 씨 집안에서 마을을 위해 땅을 희사했고, 주민들이 형편에 맞게 조금씩 쌀을 내어서 지...

  • 능저수지(菱貯水池)능제저수지(菱堤貯水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만경읍 만경리에 있는 농업 관개용 저수지. 능제(菱堤)는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의 만경현조에도 능제라고 기록되어 있는 오래된 저수지이다. 능제저수지는 귀[굽이·귀퉁이]가 99곳이나 되는데, 귀가 100곳이 되면 나라에 큰 경사가 일어난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능제저수지는 본래 주변 구릉지의 물을 가두는 재래지(在來池)였으나, 1930년 1월 1일 확장 공...

  • 능제저수지(菱堤貯水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전라북도 김제시 만경읍 만경리에 있는 농업 관개용 저수지. 능제(菱堤)는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의 만경현조에도 능제라고 기록되어 있는 오래된 저수지이다. 능제저수지는 귀[굽이·귀퉁이]가 99곳이나 되는데, 귀가 100곳이 되면 나라에 큰 경사가 일어난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능제저수지는 본래 주변 구릉지의 물을 가두는 재래지(在來池)였으나, 1930년 1월 1일 확장 공...

  • 능화(能化)혜덕왕사(慧德王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고려 전기 전라북도 김제 지역에서 활동한 유가종(瑜伽宗) 승려. 본관은 경원(慶源). 아버지는 문하시중 이자연(李子淵)이고, 어머니는 경주김씨이다. 혜덕왕사(慧德王師)[1038~1096]는 1048년(문종 2)에 출가하여 지광국사(智光國師) 해린(海麟)의 제자가 되었고, 이듬해 복흥사(復興寺)에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았다. 1061년(문종 15)에 승과에 합격하여 대덕(大德)의 법...